PROJECT                                                                                                                                                                                      ABOUT                      

DON’T FORGET :
FIGHT AGAINST OBLIVION


water, brush / 2012 -  

on various sites
물, 붓 / 2012 -
공공장소 퍼포먼스 프로젝트




It is an ongoing performance series in the public space motivated from an article in 2010, about Korean president Lee’s absence from the commemoration of Gwangju democratization movement’s the 30th anniversary in Korea.
In terms of psychology, constant repression of memories can occur the social amnesia and it is very often used as a typical strategy for political purposes.

2011년부터 연작으로 구성된 <Don’t Forget : Fight Against Oblivion> <잊지마 : 망각에 맞서 싸우라>는 다양한 장소에서 ‘물’로 바닥에 글을 쓰는 행위 예술 작업이다. 여기서 ‘물’은 ‘기억’의 비물질적이고 비정형적이며, 시간에 따라 흐려지고 지워지는 성질을 은유적이며 상징적으로 표현한다. 기억은 이야기와 사실이 공존하는 우리의 ‘삶‘과 ‘역사’의 원천으로써 필멸하는 운명을 가진 생명의 존재를 넘어 선형적 시간의 패턴을 넘나들며 이 세계에 영원히 머문다.



DON’T FORGET :
FORGOTTEN MESSAGE
(18.05.2013)





Since 2007, many of hidden documents and lists of official vitims of Gwangju democ- ratization movement in 1980 in Korea were unveiled to the public. The number of the victims indicated in the lists are 213 that include the reason of death and personal information such as name, year of birth/death. No one would believe this number is correct but merely a part of 1,000 to 2,000 of inofficial victims.
During performance, therefore, I write their names and year of birth and death on each parking spot using as a gravstone with water. It dries out and disappeared and the ground behind me turns back to vacant. But the memories will remain correspondingly when water evaporates in heat, it turns to water vapor which is invisible but still sustains the energy in the air.
2007 년부터 1980년 한국의 광주 민주화 운동에 대한 공식적인 피해자 목록과 숨겨진 많은 문서들이 공개되었다. 공개된 목록에 표시된 피해자 수는 사망 사유와 이름, 생년월일 및 사망 년도 등 개인 정보를 포함하는 235명이다. 그러나 아무도이 숫자가 정확하다고 믿지 않는다. 이 숫자는 비공식 피해자 1,000 ~ 2,000 명의 일부에 불과할 뿐이다. 
따라서 나는 이 공연을 하는 동안 각 주차 장소를 묘비를 대신하여 그들의 이름과 생년월일을 물로 적는다. 그들의 이름은 마르고 사라지고를 반복하며 내 뒤의 땅은 다시 비어진다. 235명의 이름과 생년월일이 지워지고 나서 다시 빈 공간을 “신원불상”으로 채워나간다. 그러나 물이 열로 증발 할 때 기억은 그에 상응하게 남아있을 것이고, 그것은 보이지 않는 수증기로 변하지만 여전히 공기 중의 에너지를 유지한다.



DON’T FORGET :
SUNKEN MESSAGE
(16.04.2015)










This repeatition of writing water based letter on the ground, seems like an action in vain, regards to a silent message echoed from the subconscious mind of the public including myself and politicians who get used to forget what shouldn’t be forgotten.
In this context, the performance turns into a format of protest using unlimited-repeatition as a contradictory stategy of collective forgetting and functions as a counter force that fights against general oblivion and social amnesia.









WILL BE CONTINUED












© 2021  NAMIA LEIG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