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JECT                                                                                                                                                                                      ABOUT                      

Vertō



modified record player, Arduino board, LED, mirror, electronic components, plexiglas / Dimension variablePencil drawing/ 118 x 84
Norway (2016), Hungary (2018), Germany (2017/19)
아두이노 보드, 전구, 레코드 플레이어, 혼합 매체 / 가변 설치
종이에 연필 / 118 x 84
오슬로, 노르웨이(2016), 페츠, 헝가리(2018), 도르트문 (2017), 베를린, 독일(2019)













“VARIATION IN DISCO”, 2016
Blomqvist Kunsthandel, Oslo, Norway 
initiated and coordinated by Magnus Bjerk
curated by Benedicte Sunde
“VARIATION IN DISCO”, 2016
Blomqvist 쿤스트한델, 오슬로, 노르웨이
기획 : Magnus Bjerk
큐레이터 : Benedicte Sunde

Information shifts in time. Information itself has no form nor colour.
Alike water which flows timelessly and persistently reshapes itself wherever it streams and where it is contained, information is (re)interpreted by receivers; and endlessly circulated and transformed.
Vertō, in Latin, means “I turn; I translate.”

In frame of “Variation in Disco”, I reinterpreted Disco music as unsounded light music played from a flatted mirror ball shaped vinyl and composed the music using light pulses that converted Moderato tempo, which most disco songs have, and earth frequency (7.83hz). 

Vertō i & ii is a silent dialog corresponding with each other through dissimilar visual languages: Light and Drawing. They present the challenge of translating in that something mutates into another.  

정보는 시간에 따라 이동한다. 정보 자체에는 형태도 색도 없다. 시간을 초월한 채 흐르고, 그것이 흐르는 곳이 어디이건, 그것이 담겨있는 곳이 어디이건 끊임없이 자신을 변형시키는 물과 같이 정보는 수신자에 의해 (재) 해석되고, 끝없이 순환되며 변형된다. 
Vertō는 라틴어로 “나는 돈다; 나는 해석한다.”라는 뜻의 단어다.  

노르웨이 예술가 Magnus Bjerk이 기획한 전시주제인  “Variation in Disco” (디스코 변주곡)에 맞춰 디스코라는 음악의 장르를 빛으로 연주되는 무음의 음악으로 재해석하였다. 디스코 클럽에서 춤추는 이들의 머리 위에서 반짝이며 돌아가는 미러볼은 평면으로 압축된 레코드 앨범 형태로 변형되어 턴테이블 위를 돈다. 대부분의 디스코 음악이 띄고 있는 모데라토 템포 (108-120 bpm)와 지구의 주파수인 7.83hz는 빛의 깜박임의 속도로 변환되어 무음의 리듬을 끝이 없는 음악으로 연주된다.. 

Vertō i & ii는 서로 다른 시각적 언어, “빛과 그림”을 통해 서로 대응하는 조용한 대화이다. 이들은 무언가가 다른 무언가로 변형되는 번역의 도전을 제시한다. 







“PHOTOSYNTH”, a self-powered media art symposium 2018
Pécs, Hungary

directed and organized by Balázs Kovács (The Faculty of Pécs University of Arts)
“PHOTOSYNTH”, 자가동력 미디어 아트 심포지엄 2018
헝가리, 페츠
개최자 : Balázs Kovács  (페츠 예술대학부)

The core of this installation is to understand the close interconnection between human and energy which is hard to be apprehend in our daily life, as it is  hidden behind the complex character of technology. Through the direct and tangible experience it claims that human as a subject that independently produces human-powered energy, not only as a consumer of ready-made energy.

2016년 헝가리 페츠에서 개최된 미디어 아트 심포지엄에서 선보인 이 작업의 핵심은 복잡한 기술 특성 뒤에 숨겨져있는 우리의 일상 생활에서 거의 파악하고 포착 할 수없는 인간과 에너지의 긴밀한 상호 연결을 이해하는 것이다.
전기를 사용하지 않고 오직 인간동력에 의해서만 작동되는 설치작품은 직접적이고 가시적인 경험을 통해 인간은 기성 에너지의 소비자로서가 아닌, 인간이 동력 에너지를 독립적으로 생산하는 주체라는 것을 주장한다. 





“OPPORTUNITY”, 2019
Kunsthalle am Hamburger Platz, Berlin, Germany
curated by Stephan Mörsch
“OPPORTUNITY”, 2019
함부르거 플라츠 쿤스트할레, 베를린, 독일
큐레이터 : Stephan Mörsch














© 2021  NAMIA LEIGH. All rights reserved